전체 메뉴

경남 진주 금산면 고추, 맥도날드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로 재탄생

'한국의 맛' 신메뉴로 11일부터 출시, 지역농산물 소비진작 기대
오는 24일까지 모바일 게임(신선한 식재료 찾기) 진행

정창현 기자 승인 2024.07.11 10:31 | 최종 수정 2024.07.12 20:20 의견 0

경남 진주시는 한국 맥도날드가 지역 농산물 소비 진작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획 출시하는 ‘한국의 맛’ 신메뉴로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를 11일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 맥도날드는 지역 특산물과 버거를 접목한 ‘한국의 맛’ 버거 시리즈로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신메뉴로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를 출시해 ‘로코노미(지역과 경제의 합성어) 열풍을 이어간다. 이번 신메뉴 버거의 주재료인 고추는 진주시 금산면의 특산물인 매운 고추를 활용했다.

진주시는 지리산 자락의 청정지역으로 겨울철 일조량이 풍부하고, 남강 주변에 조성된 양질의 토양과 맑고 깨끗한 물로 농작물 재배에 적합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지역이다. 전국 최고 품질의 농산물이 생산되고 있는 신선농산물 수출 전국 1위 도시다.

특히 신메뉴 광고 영상에 실제 진주지역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농민들이 모델로 출연해 ‘한국의 맛’ 지역 상생 프로젝트에 진정성을 더했다.

신메뉴 이벤트로 11일부터 24일까지 고품질 농산물과 진주시의 관광지를 소개하기 위한 모바일 게임(신선한 식재료 찾기)도 진행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시는 명실상부 전국 제1의 신선농산물 수출도시로 품질에 대한 우수성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검증이 됐다. 농민들이 정성 들여 키운 진주 고추가 더 건강한 맛으로 태어나길 기대한다”며 “대한민국의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K-고추 버거로 명성를 떨칠 수 있도록 맥도날드사와 함께 로코노미 열풍을 이끌며 지역 농산물로 고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성공한 협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경남뉴스